본문 시작
알림사항
제목
출생 性比 남녀격차 줄었다
작성자
여성정책실
작성일
2001-07-03
조회수
2315
전화번호
내용

남·여간의 출생 성비(性比)가 최근 들어 정상수준에 근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등학교 교사중 여교사의 비율이
3분의 2를 차지하는 반면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율은 여전히 남성의
절반을 조금 넘는 수준에 그치고
있다.

통계청은 2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
로 하는 ‘통계로 본 여성의 삶’
자료를 발표했다.

■성비 불균형 회복세 지난 99년
여아는 29만4,000명,남아는
32만2,000명이 태어나 출생여아
100명당 남아 비율은 109.6을 기록
했다.90년 116.5에서 95년 113.2로
줄어든 데 이어 다시 감소한 것으로
자연상태의 출생성비 103∼107에
바짝 다가섰다.

그러나,첫째 아이와 둘째 아이의
출생 성비는 105.6과 107.6인데 비해
셋째 아이는 143.1로 여전히 높다.

■초등학교,여교사가 3분의 2 초등학교 여교사는 전체 교사의 66.4%로 99년에
비해 3.7%포인트 증가했다.지역별로는 서울지역 초등학교의 여교사 비율이
77.9%로 가장 높았고, 전남이 45.3%로 가장 낮았다.

지난해 총 대학생중 여대생의 비율은 36.6%로 80년 24.5% 에서 크게 증가했다.
그러나 15세 이상 가운데 원하는 단계까지 교육을 받은 비율은 여성이 10명중
2명으로 10명중 3명인 남성에 비해 적었다.

■여성 경제활동 참가율 저조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율은 지난해 48.3%로 남성
의 74.0%에 비해 훨씬 낮았고 90년 이후 계속 40%대에 머물렀다.일주일에
36시간 미만 일을 하는 임시직 취업자 가운데 여성은 57.5%로 남성보다 높아
취업의 질도 낮았다.지난해 20∼24세 계층의 임금을 100.0으로 봤을 때 남성은
45∼49세(199.9)가 되면 임금이 2배로 오르지만 여성은 30∼34세(143.2)까지
높아진 뒤 오히려 줄었다.

■여성이 남성보다 책 덜 읽어 남성은 연간 15.2권의 책을 읽는 반면 여성은
11.3권에 그쳤다.신문 구독자 비율도 여성은 54.8%로 남성(76.0%)보다 낮았다.
6세 이상 인구중 컴퓨터 사용 인구 비율은 여성이 44.8%였으며 남성은 58.5%
였다. <2001/ 7/ 3 대한매일>

공공누리 4유형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